셀트리온 코로나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이번주 유럽서 승인되나?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0 09:38:45


[더퍼블릭 = 최얼 기자] 셀트리온이 개발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가 유럽승인이 임박한 가운데 조속한 시일내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이 농후한 것으로 전해진다.

9일 일부외신에 따르면, 유럽의약품청(EMA)이 이번주 우리나라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판매를 승인할 전망이다.

EMA는 이번주 셀트리온이 자체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의 판매를 승인할 것이라고 외신이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시기나 물량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EU 관계자는 "승인이 임박했지만, 구체적인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10월 초 EMA에 판매승인을 신청했고, 이에 유럽의약품청은 2개월내 의견을 밝히겠다고 답한 바 있다.

셀트리온은 이달 말께 승인여부 결정이 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EMA는 렉키로나 판매 승인에 관한 질문에 '말할 수 없다'고 하면서도 8∼11일 열리는 월례 치료승인위원회에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번에 판매 승인이 나면 이들 항체치료제는 유럽에선 처음으로 치료에 투입된다. 

 

추후 항체치료제는 코로나19 환자가 중증으로 전환하지 않도록 하기위한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현재 유럽에선 높은 백신접종에도 ‘위드코로나’의 여파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역대 최고 속도로 감염이 확산 중인것으로 알려진다. 이로인해, 셀트리온이 개발한 '렉키로나'의 유럽승인이 성공할 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이미지-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12@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얼 기자
최얼 기자
chldjf123@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최얼입니다. 어려운 글이라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