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관련 상장지수펀드 美 ‘상장’‥제도권에 한발자국 더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1:02:56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지난 2017년 이후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벽’을 넘지 못하던 가상화폐 비트코인 ETF가 19일(현지시간) 상장 했다.

앞서 10개 이상의 자산운용사가 실물 비트코인 ETF의 승인을 신청했지만 ‘고배’를 마셨으나, 19일(현지시간) 미국 최초의 비트코인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프로셰어 비트코인 스트래티지 ETF’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 후 4.9%로 상승 마감했다.

ETF는 40.88달러에서 시초가를 형성한 뒤 장중 5.4% 오른 42.15달러까지 찍었다가 이후 상승폭을 축소해 41.9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BITO’라는 종목 코드(티커)로 상장된 프로셰어의 비트코인 ETF는 1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카본 펀드’ 다음으로 거래량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상품은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 가격을 추종하는 ETF로, 미국에서 비트코인 시세 자체를 추종하는 ETF 상품은 아직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해 제도권에 확실히 진입했다고 평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프로셰어 ETF의 뉴욕증시 데뷔는 가상화폐 산업이 제도권에 한발자국 더 진입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높다는 평가다.

시장의 반응 또한 뜨겁다. 코인메트릭스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오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4% 이상 올라 6만4000 달러를 재돌파했다. 이는 지난 4월 세운 역대 최고가 기록(6만4899달러)에 근접한 것이다.

금일 기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1비트코인은 10시 23분 기준 7893만2000원으로 전일 대비 0.22% 상승했으며 지난 4월 이후 8000만원대를 돌파한 적은 아직 없다.

빗썸과 업비트에서의 비트코인 최고가는 각각 8148만7000원, 8199만4000원으로 최고가 경신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미희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