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수입곡물가격 상승에…식품물가 연쇄 상승 우려↑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6 13:36:15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올 2분기 수입 곡물가격 상승이 국내 식품물가의 연쇄 상승을 견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농업관측본부는 ‘국제곡물 4월호“에서 2분기 곡물 수입단가가 식용 109.4포인트(한국 수입가·원화 기준), 사료용 107.6포인트로 전 분기 대비 각 8.9%와 8.1%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달 식용 곡물 수입단가는 t당 ▲밀 282달러 ▲옥수수 265달러 ▲채유용 콩 499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보다 각 1.7%, 1.3%, 1.6% 오른 수치다.

같은 기간 사료용 곡물 수입단가는 t당 ▲밀 267달러 ▲옥수수 247달러 ▲대두박 440달러로, 각 5.8%, 5.9%, 5.7% 상승했다.

지난 겨울 이후 국제 곡물가격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이는 달러 대비 원화 환율 상승 전망과 해상운임이 오르고 있는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실제 해외 투자은행에 따르면 원화 환율은 2분기 달러당 1천121원으로 전분기보다 0.7%, IHS 글로벌 인사이트는 1천136원으로 2.0%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해상운임의 상승을 보자면, 지난 3월 발틱 건화물 운임지수(BDI)는 2천5포인트로 전월보다 33.7%, 평년보다 148.2% 올랐다. 같은 달 케이프 운임지수(BCI)는 전월보다 31.5%, 평년보다 237.3% 오른 2천20포인트로 집계됐다.

국제 곡물은 국내 식품의 주된 원료가 된다. 그렇기에 국제 곡물 수입이 상승하는 것은 국내 식품 물가를 오르게 하는 주요 요인이다.

농업관측본부는 2분기 국내 식품 물가지수가 111.7포인트 오르고 배합사료 물가지수는 108.2포인트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전분기보다 각 1.5%, 1.3% 상승한 것이다.

또한 올해 주요 곡물의 생산량과 소비량도 대체로 지난해보다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대비 생산량과 소비량 예상 증가율은 밀 1.6%와 4.0%, 옥수수 각각 1.4%, 콩 7.2%와 4.3%, 쌀 1.4%와 1.3%다.

2분기 국제 곡물 선물가격지수는 전분기(137.8)와 비슷한 137.3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농업관측본부는 ”달러화 강세와 겨울작물의 작황 개선은 국제 곡물 선물가격을 낮추는 요인이 되지만, 남미 기상 악화에 따른 수급 차질 우려가 하락 폭을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준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