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2020 굿디자인 어워드 국가기술표준원장상 수상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0 14:11:20
▲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 견본주택

 

[더퍼블릭=홍찬영 기자]롯데건설은 지난 1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2020 굿디자인 워어드’에서 ‘DMC 롯데캐슬 더퍼스트’의 공공보행통로 디자인으로 국가기술표준원장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2020 굿디자인 어워드’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 선정 제도로 1985년부터 매년 시행 중이다.

 

이번에 수상한 ‘DMC 롯데캐슬 더퍼스트’는 서울 은평구 수색동에 위치한 단지로 봉산의 끝자락이자 DMC와 마주하고 있는 수색로에 인접한 단지다. 

 

단지의 중앙에 조성된 공공보행통로는 30m가 넘는 폭과 150m에 달하는 길이의 쾌적한 통로지만, 단차를 극복하고자 조성된 긴 램프와 계단의 입면이 겹겹이 보여 그 장점이 부각되기 힘들었다.

이에 롯데건설은 이 공간에 ‘리조트밸리’라는 조경 컨셉을 도입하여 녹음, 물길, 보행로가 겹쳐지는 산책로를 만들고, 수목을 층층이 쌓아 외부에서도 산의 일부처럼 보이도록 계획했다. 공공보행통로에 다양한 수경시설과 휴게시설이 어우러져 ‘여행 같은 삶의 공간’을 구현한 점이 높이 평가되어 수상을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롯데건설은 국가기술표준원장상 수상 외에도 롯데건설 ‘르엘’ 브랜드 홍보관,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 견본주택, 세종 캐슬&파밀리에 디아트, 고덕 롯데캐슬 베네루체 단지 등 4개 작품이 우수 디자인으로 선정됐다.

 

먼저, 롯데건설 ‘르엘’ 브랜드 홍보관은 롯데건설의 하이엔드 주거 브랜드 ‘르엘’의 컨셉인 드러내지 않는 자연스러움을 은유적이고 감각적으로 체험하는 공간이다.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 견본주택의 외관은 자연스럽게 흐르는 구름의 모양을 형상화하여 입체감을 부여했다. 세종 캐슬&파밀리에 디아트 건축디자인은 컨셉별 주동과 스카이브릿지가 특색 있는 경관을 이룬다. 마지막으로, 고덕 롯데캐슬 베네루체는 리조트 숲을 컨셉으로 다채로운 조경공간을 선보여 입주민들의 호평을 받았다.

롯데건설의 디자인연구소 관계자는 “롯데건설은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한 상품을 선보여 소비자들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