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020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 개최‥신기술 선봬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9 18:24:34

[더퍼블릭=김미희 기자]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6일~17일 현대·기아차 본사에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들의 신기술 실증 시연을 위한 ‘2020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Open Innovation Lounge)’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는 창의적이고 민첩한 상품 및 신기술 개발 문화를 조성하고, 외부 스타트업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기술의 신속한 상품화를 이루기 위한 현대차그룹의 개방형 혁신 플랫폼이다.

현대차그룹은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현대크래들(Hyundai CRADLE, 북미/유럽/중국/이스라엘)과 제로원(ZER01NE, 서울)을 통해 작년부터 3백여개 스타트업들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발굴하며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활성화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현대크래들을 통한 글로벌 거점별 주요 스타트업 발굴 ▲스타트업들이 분기마다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제로원 공모 등 혁신적인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마련해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시작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통해 3백여개 글로벌 스타트업 중 ▲상품 고객만족(Customer Satisfaction) ▲기술 구현 가능성(Feasibility) ▲기술 독창성(Uniqueness) 등 세 가지를 주요 기준으로 평가한 후 최종적으로 국내 4팀, 북미 4팀, 유럽 1팀, 중국 1팀, 이스라엘 1팀 총 11팀을 선정했다.

현대차그룹은 선정된 스타트업들에 기술 구현을 위한 실물 제작비 일체와 차량 등을 지원했으며, 각 스타트업은 현지에서 약 3개월에서 10개월 기간 동안 각각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실제 차량에 구현해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

참가 스타업들이 구현한 기술은 ▲차량 편의성 ▲엔터테인먼트 ▲안전 및 위생 등 세 가지 주요 테마로 전시됐다.

구체적으로 차량 편의성 부문에서는 ▲차 유리 사이에 변색 가변 필름을 접합해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글라스’ ▲후면 유리에 광고 이미지를 송출할 수 있는 ‘스마트 미러’ ▲유리 표면을 진동시켜 액체를 제거하는 ‘자동 세척 기술’ ▲발열, 발광, 터치 등이 가능한 ‘신소재 섬유’ ▲운전자의 미세한 움직임에 따라 무게중심을 변경해 피로를 덜어주는 ‘피로 저감 시트’ 등이 전시됐다.

차량 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는 ▲물리적 진동과 증강 사운드를 시트별로 제공하는 ‘개인화 사운드 시스템’ ▲다이나믹한 진동과 함께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진동 우퍼시트’ ▲차량 측면 유리를 터치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는 ‘터치 제어 유리’ ▲나무, 철, 알루미늄, 유리 등 다양한 재질의 버튼을 터치로 제어할 수 있는 ‘터치 HMI’ 등이 전시됐다.

차량 안전 및 위생 부문에서는 ▲차량 내부 위생 강화를 위한 ‘살균 조명’ ▲AI 카메라 센서를 통해 운전자 감정을 인식하고 졸음운전을 방지하는 ‘차량 실내 모니터링’ 등 차량의 상품가치를 높일 수 있는 유망 기술과 아이디어가 눈길을 끌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새롭고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16일부터 오는 12월 27일까지 총 6주간 제로원 엑셀러레이터 지원 홈페이지를 통해 우수한 역량을 가진 국내외 스타트업을 모집하고 있다.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