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국정감사] 무역보험공사, 국내채권 2.5조 사실상 회수불가능한 F등급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12:53:26
▲ 김정재 의원실 제공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국내채권 중 2조 4,918억원이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한 F등급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외채권 역시 발생금액의 약 70%가 미회수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 국회의원이 한국무역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7월 기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보유한 국내 채권잔액은 3조 9,099억원으로 이 중 63.7%에 해당하는 2조 4,918억원이 워크아웃, 회생, 파산 등으로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한 F등급 채권이다.

또한 채무관계자와 연락이 끊긴 채 예상구상실익이 없거나 손실처리 된 상각채권인 D, E등급 채권도 7,535억원(19.3%)에 달했다.

또한 한국무역보험공사가 고액으로 분류해 특별관리하는 300만 달러 이상 국외채권은 총 78건, 10억1,485만 달러로 이중 회수된 채권은 고작 2억6,047만 달러(25.67%)에 불과했다. 미회수 채권금액만 7억5,438만 달러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회수되지 못한 채권도 45건, 4억707만 달러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무역보험이 국민 혈세로 운영되는 만큼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채권을 회수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과 전문적인 대응체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박소연 기자입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