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값 두달 째 고공행진...최대 20% 올라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2 13:13:31

 

[더퍼블릭 = 임준 기자] 시중 달걀 가격이 조류 인플루엔자의 영향권을 벗어나고 있음에도 계속 오름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소비자리포트 7·8월호'를 통해 5월 10일부터 이달 13일까지 매주 월·화요일 마다 대형마트 4곳과 기업형슈퍼마켓(SSM) 4곳을 방문해 총 81개의 달걀 제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조사 대상 제품 중 38개(46.9%)가 5월 셋째 주보다 최고 20% 오른 7월 셋째 주 가격으로 조사되었고 이중 10% 이상 상승한 제품도 14개나 되었다.

나머지 32개(39.5%) 제품은 가격이 같았으며 11개(13.6%)는 0.5~10.7%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특란'을 기준으로 보면 30구보다는 10구와 15구의 가격이 더 많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모임 측은 대형마트와 SSM에서 특란 30구의 경우 행사 제품으로 가격을 올리지 않고 유지한 경우가 많았다는 설명이다.

특란 10구는 5월 셋째 주 평균 4753원에서 7월 셋째 주 4937원으로 3.9% 올랐다. 같은 기간 15구는 7002원에서 7209원으로 3.0%, 30구는 9149원에서 9303원으로 1.7% 높아졌다.

이에 따라 7월 셋째 주 기준 특란 1개당 평균 가격은 451원으로 두 달 전(435원)보다 3.6% 높았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정부는 지난 5월 달걀 수입물량 공급과 사육마릿수 회복 등으로 가격이 완만한 하락세로 선회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코로나로 가정내 달걀 소비가 늘고 무더위로 출하량이 줄어들면 가격 상승세는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준 기자
임준 기자
uldaga@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