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재용 사면’에 한 발 뺀 이재명에 견제구 “文 대통령에게 부담 지워”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1 11:57:52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존중해 합리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본다. 나 같은 사람이 의견을 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며 애써 말을 아끼고 있는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21일 “이재용 사면 관련 말이 바뀐 건 원칙이 달라진 탓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민주당 대선 경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박용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용 사면 불가의 방침을 분명히 했던 지난 대선 당시 주장은 이제 폐기하는 것이냐”며 이와 같이 따졌다.

박 의원은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 문제를 놓고 논란인데, 대선주자들에게 질문도 많이 들어온다”며 “국민의 70%가 사면에 긍정적이라고 한다. 표를 생각해야 하는 입장에서 반대하기 쉽지 않다. 저도 그렇다. 손해 보는 일을 하기 싫은 건 장사하는 사람이나 정치하는 사람이나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그러나 정치하는 사람은 손해를 보더라도 할 말은 하고 할 일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게 제 원칙”이라며 “이재용을 사면하면 반도체와 백신에서 활로가 뚫리는 것처럼 이야기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대한민국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폄훼하는 일이고, 법 앞의 평등을 허무는 공정하지 못한 일로, 저는 반대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재용 부회장은 박근혜‧최순실에게 뇌물을 주고 삼성전자에 피해를 입힌 법원이 인정한 국정 농단 사건의 주범이다. 영향력이 큰 사람이라 사건 초기부터 그의 구속수사 여부, 집행유예 여부에 국민적 관심이 쏠렸다. 이재명 지사는 그때마다 입장이 분명했다”면서 “지난 대선 직전인 2017년 3월에는 ‘이재용 등 국정농단에 대해서는 사면 불가 방침을 공동 천명하자’고 다른 후보자들에게 촉구하며 압박을 가했다. 이재용에 대한 집행유예 선고 때도 법원 판단을 비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최근 (이 지사의 언급을)들으니 이재용 사면에 대해 한 발 빼고 있다. 본인의 입장은 말하지 않고 대통령에게 부담을 지우고 있다”며 “아무리 표도 중요하고 대통령 권력도 중요하지만 아닌 건 아닌 것”이라 지적했다.

박 의원은 “캠페인은 기득권 세력들에 대한 공격으로 진행하고 권력을 잡으면 기득권 세력과 타협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국민들이 정치인에게 실망하고 정치에 대한 환멸을 느낀다”며 “최근 이재명 지사의 태도에서 제가 실망을 하는 이유도 마찬가지. ‘모두 유리한 길을 골라갈 때 유불리를 계산하지 않고 오로지 한 길을 걸었다. 표 떨어지는 줄 알면서도 사드반대, 노동존중, 재벌개혁, 부자증세, 이재용 박근혜 구속과 사면금지를 외쳤고, 종북몰이를 정면돌파 해왔다.’ 2017년 대선 당시 호남 경선에서 이 지사가 외쳤던 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이 지사의 이 같은 말은)국민들에게 울림이 있었다. 이 지사에게 다시 묻겠다. 이재용 사면이 우리시대 공정인가”라며 “선거에서 손해를 보더라도 저와 함께 법 앞의 평등이라는 법치주의 기본 원칙을 공동 천명할 의사는 없으신가”라고 덧붙였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인생은 운칠기삼! 진인사 대천명!
성공이란 열정을 잃지 않고 실패를 거듭할 수 있는 능력!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