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9세 백신 사전예약 재개…“14일 20시서 24일 18시까지”

최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4 12:05:13

▲50대 예방접종 일정

(이미지제공-연합뉴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보유물량 조기 소진으로 사전예약 첫날 15시간 30분 만에 중단됐던 만 55∼59세 사전예약이 14일 재개된다.

1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지난 12일 예약을 하지 못한 55∼59세 연령층에 대해 14일 오후 8시부터 오는 24일 오후 6시까지 사전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달 26일부터 8월 14일까지 실제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며, 지난 12일 사전 예약을 마친 대상자는 당초 예정된 오는 26일부터 내달 7일까지 접종을 받게 된다.

또한 60∼74세 고령층 가운데 접종 예약이 취소 또는 연기된 대상자에 대한 예약 및 접종도 55∼59세와 같은 기간에 진행된다.

이들도 지난 12일부터 추가 예약이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일부 대상자의 명단이 시스템에 적용되지 않아 예약에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또 추진단은 이달 19일부터 사전 예약이 시작되는 50~54세 예약자가 일시에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예약가능 시간을 연령별로 세분화했다.

이에 53∼54세는 7월 19일 오후 8시부터 가능하며, 50∼52세는 하루 뒤인 7월 20일 오후 8시부터 예약이 가능하다.

21일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는 연령 구분 없이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다만 50∼54세 대상자의 실제 접종은 당초 8월 9일부터 21일이었으나, 일주일 뒤인 8월 16일부터 25일로 미뤄졌다.

50대 전체의 접종 일정 자체는 50∼54세 접종이 끝나는 내달 25일까지 진행된다. 또 55∼59세 대상자라도 50∼54세의 접종 기간(8.16∼25) 중 추가로 예약해 접종받을 수 있게 된다.

앞서 55∼59세 연령층에 대해서는 지난 12일부터 17일까지 엿새간 사전예약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모더나 백신 보유 물량이 하루 만에 동나면서 예약 첫날 185만명분이 조기에 마감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정은경 추진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한 물량에 대해 충분하게 설명드지리 못하고, 조기 마감으로 예약하지 못한 분들께 불편을 끼쳐 드려 거듭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정 단장은 "3분기 중 도입되는 모더나 백신 물량은 50대 연령층이 1·2차 접종을 모두 받을 수 있을 만큼 충분한 규모로 공급될 예정"이라며 " 초과하는 양이 공급돼 접종을 희망하는 모든 분들에 대해 접종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주간 단위로 공급되는 백신의 공급 일정과 물량에 따라서 세부 접종 일정이 일부 조정될 수 있다"면서 추후에도 백신 수급 상황에 따른 일정 변동 가능성을 시사했다.

정부는 접종 연령층이 대폭 확대됨에 따라 직장인을 위한 '퇴근 후 접종'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정 단장은 "의료계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오후 6시 이후에 접종이 필요한 직장인을 위한 보완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면서 "위탁의료기관이나 예방접종센터의 접종 시간이나 인력 동원 부분을 단독으로 결정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의협·병협, 의료기관과의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2천200만명 규모의 40대 이하 대상자들의 접종과 관련해선 '예약 5부제' 등의 사전 예약 분산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했다.

정 단장은 "대규모의 접종 예약이 진행되기 때문에 연령층이나 예약 시기 등을 분산시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마스크 구매 때 시행했던 5부제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대상자의 예약에 어려움이 없게끔 조정할 계획이며, 세부 방침은 8월 접종계획에서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추진단은 일부 모더나 백신 접종 대상자 가운데 1∼2차 접종 간격이 당국의 허가 기준인 4주가 아닌 6주 이후로 안내된 것과 관련해 시스템 오류를 바로 잡아 4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퍼블릭 / 최얼 기자 chldjf123@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얼 기자
최얼 기자
chldjf123@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최얼입니다. 어려운 글이라도 쉽게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