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후 아파트값 신축보다 2배↑ "재건축 기대감 현실될까"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9 15:21:26
▲자료제공 = 한국부동산원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으로 서울시 노후 아파트 값이 급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하반기 이후 시행된 ‘실거주 2년’의 의무 때문에 재건축에 박차를 가하는 단지가 많아진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어 더해 서울시장 선거 이후 부동산 규제가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9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조사 통계’에 의하면 서울에서 준공 20년 초과 아파트값은 올해 들어 지난주까지 누적 기준 2.40%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준공 5년 이하인 신축은 1.20% 오른 것으로 나타난 바 2배 정도 높은 수준인 것이다.

대부분의 경우 신축 아파트 값이 더 빨리 상승하고 노후 아파트 값은 가격 상승의 속도가 느릴 것으로 예측되는데, 노후 아파트가 재건축을 할 경우에는 가격이 급등하게 된다.

서울시 5개 권역별로 보면 20년이 초과한 아파트 값은 동남권 (강남·서초·송파·강동구)이 3.08%로 가장 많이 올랐다. 동북권 2.35%, 서남권 2.07%, 서북권 1.63%, 도심권 1.21% 등이 각각 그 뒤를 이었다.

'강남권'에 포함되는 동남권은 압구정·대치·서초·잠실동 등의 주요 재건축 단지가 몰려 있는데, 이들 단지가 전체 아파트 값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재건축 아파트값이 오르자 해당 지역 전체의 집값 상승 움직임이 나타났다. 통계를 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까지 주간 누적기준 1.79% 상승했다.

이 가운데 송파구가 2.89%로 가장 많이 올랐고, 노원구(2.82%), 서초구(2.58%), 강남구(2.40%), 마포구(2.14%), 양천구(2.08%) 등이 그 뒤를 각각 이었다. 이 지역들은 모두 주요 재건축 단지가 포함된 곳이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박소연 기자입니다. 사실만을 사려깊게 전하겠습니다.

[관련기사]

2분기 서울 아파트 입주, 작년 동기 절반 수준...‘6560가구’
서울 아파트 매매 줄어도...30대, 최다매수층으로 우뚝
오세훈 취임 2주,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연속 상승세
서울 중소형 아파트 평균 10억 육박...중산층 허탈감 심각
서울 아파트값 조정되나...상위20% 초고가 2억↓· ‘주담대’ 맞춘 거래↑
서울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임대차법 파동 커지나
높아져 가는 아파트 구매 문턱…주거형 오피스텔 부평역 해링턴 플레이스 분양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가격 상승세 주춤…재건축 정비사업 속도조절 영향
규제 약발 안 먹히나…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재강세’
수도권 평균 아파트 7억 코앞인데 대출 한도 20%p?‥너무 낮다 ‘불만’
서울아파트 중위가격 곧 ‘10억’...양도세부담·재건축기대에 매물↓
아파트 경매 시세보다 더 주고 산다, “아파트 매물 동난 것이 요인”
서울아파트 상승률, 6월 달에 두드러져…왜?
文정부 4년, 서울 아파트값 평당 2000만원 급등…‘매물 절벽’ 내몰렸다
서울 아파트 주간상승률 11개월 만에 최고치...매수심리 한주 만에 반등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 6억원 돌파…文정부 4년간 44% 급등
서울 노후 아파트값 신축보다 2배↑ "재건축 기대감 현실될까"
서울 ‘노후아파트’ 비중 급증… “정비사업 활성화 돼야”
GTX-C가 쏘아올린 집값?…의왕 아파트도 15억원 넘었다
치솟는 아파트값에 빌라 거래량 5개월째 아파트 추월, "재개발 안 되는 땅이면 어쩌나"
6억 이하 아파트 사라지나‥재건축 단지 오히려 ‘상승’
서울 아파트 전세값, 2년동안 쉬지 않고 올랐다...서초구 13.12%로 1위
서울 아파트 전세 대란 예고…매물 줄고 전세값은 20억 돌파 천정부지 상승‧
3040 세대의 ‘영끌·빚투’에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불장’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