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경영연구소, 주택시장 안정화에 “실수요자의 수요 여력 정상화 필요”

이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16:14:33
▲ KB경영연구소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지속가능한 주택 정책 모색’ 유튜브 세미나화면 캡처

[더퍼블릭=이현정 기자]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13일 주택학회와 공동으로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지속가능한 주택 정책 모색’ 세미나를 개최하고 주택시장에 대한 35개의 분야별 정책 방안을 제시한다.

KB 경영연구소 강민석 박사는 이번 세미나에서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책 제언’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향후 주택시장의 안정화 방안으로 실수요자의 수요 여력 정상화, 투기 수요 관리 강화 및 차단, 임차 시장 안정화, 안정적 공급체계 마련, 중장기 주택시장 관리 등 5개 정책 방안을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우선 실수요자를 위해 1주택자 및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15억 초과 주택에 대한 대출 금지 완화, 생애 최초 구매자에 대한 취득세 비과세 및 중도금 대출 규제 완화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또한 중장기적으로는 대출규제를 간소화하면서 LTV 중심에서 DSR 규제로 전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더불어 투기수요 관리를 위해서는 다주택자에 대한 간주임대료 혜택 축소로 임대수익 (전·월세)에 대한 형평성 있는 과세가 타당하다고 봤다. 또한 DSR 산정 시 전세자금대출을 포함시켜 전세자금을 통한 시장 유동성 조절 방안을 제시했다.

중장기적으로는 공적 기관의 전세자금대출에 대한 보증을 주거 취약계층으로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도 1주택자의 경우에도 빈번한 거래 시 양도세 비과세를 일부 제한하는 방안도 함께 제시했다.

이와 함께 강 박사는 임차시장 안정을 위해서 공공임대주택의 질적인 개선과 대상 확대 등을 통한 공급 확대와 전세보증금에 대한 안정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단기적으로 전세금 반환 보증을 확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기존의 임대보증금보증과 전세보증을 일원화하고 임대인의 가입을 의무화하되 가입 비용을 낮추는 방안을 냈다.

한편, 금융권이 사회공헌 측면에서 주택을 매입하여 임대주택으로 활용해 향후 주택경기 침체 시 완충 장치를 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도 필요하다고 보고 안정적인 주택 공급을 위해 도심 노후주택 정비에 대한 로드맵을 마련할 것과 강남권 대체 주거지 개발과 광역 역세권 전세주택 고밀화 등 도심 재정비 방안과 분양가상한제지역의 채권입찰제 도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현정 기자
이현정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