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8개 역 역명병기 공개 입찰…을지로4가·역삼·뚝섬 등

박소연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2 16:57:26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가 올 하반기 추진을 예고한 서울 지하철 1~8호선 내 역명병기 유상판매 사업을 본격 실시한다. 

 

서울시는 지난 달 29일부터 입찰공고를 시작해 이달 12일까지 해당 역사의 부역명을 구매해 광고할 사업자를 공개 입찰을 통해 모집한다.

 

역명병기란 개별 지하철 역사의 주역명에 더해, 주역명 옆 또는 밑 괄호()안에 부역명을 추가로 기입해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한글 및 영문 표기를 원칙으로 한다.

 

판매 대상은 환승역인 을지로4가(2·5호선), 노원(4·7호선)을 포함해 뚝섬역·역삼역(2호선), 발산역(5호선), 내방역(7호선)으로 총 8개 역이다. 

 

사전 수요조사·원가조사를 거친 결과 사업 추진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난 역들로, 지난 5월 사전 안내 시 예상했던 5개 역보다 그 수가 늘어났다.

 

역명병기 입찰에 참여하려면 해당 기업 및 기관이 대상 역에서 500m 이내(구간 내 적절한 기업이나 기관이 없을 경우 1km 이내로 확대)에 위치해야 한다. 

 

낙찰자는 3년 동안 원하는 기관명을 대상 역의 부역명으로서 역사 외부 폴사인 안내판부터 승강장 역명판, 전동차 안내방송 등 총 10곳에 표기 및 표출할 수 있다. 이후 희망할 경우 재입찰 없이 1회에 한하여 3년 간 계약 연장이 가능하다.

 

김석호 서울교통공사 신성장본부장은 “역명병기는 해당역이 가지는 지역의 상징성을 가져가 브랜드 광고를 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라며 “많은 기관과 기업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더퍼블릭 /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
syeon0213@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박소연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노인 지하철 안전사고 46%…서울교통공사, 어르신 찾아가는 지하철 안전교육
서울시 지하철, 해마다 5천억이상 영업손실…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 통합 후 적자 증가
김희국 의원 "서울시 지하철, 해마다 5천억이상 영업손실"
'도로 위 지하철' BRT 사업, 전국 7곳으로 확대 구축
정지권 의원, 코로나19 예방 접종 2분기 대상인‘사회필수인력’에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 포함 촉구
서울교통공사 1조원대 적자, “1000여명 인원감축에 심야운행 폐지까지”
서울교통공사, 안전관리 평가서 ‘D등급’…철도기관 중 최하
서울시, 친환경 전기택시 3차보급 시작… 330대 최대 1800만원 지원
서울시, 지난해 노동자 상담 2만2천 건 진행…해고‧징계 상담 증가
서울시의회, 전문적 의정활동 뒷받침 할 '열린 의정공간' 설계자 선정
서울시, 저축액에 두 배 받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7000명 확대 모집
서울시, 간호‧보건 등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 조기선발
서울시, 도로 위 흉기 화물차 불법 판스프링 회수…현대차‧국토부 협력
서울 지하철 8개 역 역명병기 공개 입찰…을지로4가·역삼·뚝섬 등
서울교통공사 노조, “서울시의 구조조정 강행 시, 예정대로 14일 파업 돌입”
지난해 지방공기업 65.6%가 영업적자...서울교통공사 1조원 넘어
다원시스 등 전동차 납품지연 논란… 정지권 서울시의원, 서울교통공사 질책 “시민들 피해”
서울 지하철 극적 잠정합의안 이끌어내...누적 적자 불씨로 남겨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