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권 의원, 코로나19 예방 접종 2분기 대상인‘사회필수인력’에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 포함 촉구

이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9 17:37:17
·지하철 운영 필수 요원인 관제사, 운전원 등 2분기 코로나19 예방 접종 대상자에 포함 촉구

·서울 교통공사 관제사, 운전원 등 필수 노동자 집단 감염시 지하철 운행 멈출 수밖에...
▲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 (사진=의원실 제공)

 

[더퍼블릭 = 이정우 기자]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회 정책위원장, 성동2)은 지난 28일 광화문역에서 진행된 제300회 임시회 교통공사 업무 보고와「코로나19 대응 역사 방역」에 참여하며 지하철 관제센타에서 근무하는 관제사와 운전원 등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들이 코로나19 예방 접종 2분기 대상에 포함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촉구하였다.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인 관제사와 운전원 등이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지하철이 멈추는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2분기 코로나19 예방 접종 대상에 지하철 관제사와 운전원 등 필수 노동자들이 포함 되어야 한다. 그러나 교통공사는 지금까지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들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접종에 대해 손 놓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지금까지 효과적인 방역 및 예방 활동으로 직원들의 집단 감염 사례는 없으나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인 관제사 등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 시 지하철은 멈출 수밖에 없고 이에 따른 사회적 혼란과 경제적 피해는 막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4개 그룹으로 분류하여 접종하고 있으며 2분기에는 요양병원·요양시설 65세 이상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코로나19 취약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65세 이상 어르신, 학교 및 돌봄공간, 만성질환자, 보건의료인과 ‘사회필수인력’을 대상으로 접종 중에 있으나 ‘사회필수인력’에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인 관제사 등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

정지권 의원은 “지하철 운영에 필수 노동자인 관제사와 운전원 등이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우선적으로 실시하지 않으면 집단 감염 시 지하철이 멈추는 상황이 예견된다”며 “정부에서 제시한 코로나19 예방 접종 순서를 보면 2분기는「사회필수인력」이 대상자에 포함된다.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가 정부에서 제시한「사회필수인력」에 포함되는지 확인하고 미 포함시는 서울시와 협조하여 2분기 예방 접종 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교통공사에 촉구 하였다.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
이정우 기자
foxljw@korea.com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노인 지하철 안전사고 46%…서울교통공사, 어르신 찾아가는 지하철 안전교육
서울시 지하철, 해마다 5천억이상 영업손실…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 통합 후 적자 증가
김희국 의원 "서울시 지하철, 해마다 5천억이상 영업손실"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선정 “ 제9회 우수의정대상”수상
'도로 위 지하철' BRT 사업, 전국 7곳으로 확대 구축
정지권 정책위원회 위원장, ‘서울정책 진단보고서’ 서정협 서울시 권한대행에 전달
정지권 서울시의원, 서울 지하철 안전 운행을 위한 전동차 레일 마모량 (전구간 300km) 및 전동차 1차 스프링 전수 조사 요구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 “응봉초 도서관(응봉책방) 설치 및 통학로 개선 사업”현장으로
정지권 의원, 코로나19 예방 접종 2분기 대상인‘사회필수인력’에 지하철 운영 필수 노동자 포함 촉구
서울교통공사 1조원대 적자, “1000여명 인원감축에 심야운행 폐지까지”
서울교통공사, 안전관리 평가서 ‘D등급’…철도기관 중 최하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 성수역~뚝섬역 하부도로 1km 구간 교통 안전대책 수립 연내 시행 촉구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 서울시 각 구에 「키즈카페」 설치하면 ‘육아부담 줄이고 양육비용 지원’효과!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 제17기 정책위원회의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성공적으로 임기 완료
서울 지하철 8개 역 역명병기 공개 입찰…을지로4가·역삼·뚝섬 등
서울교통공사 노조, “서울시의 구조조정 강행 시, 예정대로 14일 파업 돌입”
서울시의회 정지권 의원, 2호선 전동차 내 CCTV, 영상전송 통신망 없어 실시간 상황관제 불가...
지난해 지방공기업 65.6%가 영업적자...서울교통공사 1조원 넘어
다원시스 등 전동차 납품지연 논란… 정지권 서울시의원, 서울교통공사 질책 “시민들 피해”
서울 지하철 극적 잠정합의안 이끌어내...누적 적자 불씨로 남겨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