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LPG선 수주 낭보 잇따라…이틀간 5척 수주

임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3 18:55:10

[더퍼블릭 = 임준 기자] 한국 조선업계가 올해 호황세를 누리고 있다. 전세계에서 발주되는 LPG운반선 등을 도맡아 수주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1200억원 규모의 LPG운반선 2척을 추가 수주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수주한 선박은 유럽 소재 선사와 4만㎥급 중형 LPG운반선 2척이다.

중형 LPG운반선 두 척은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된다. 2023년 상반기부터 선주에게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이 선박들에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됐다.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대응이 가능한 것이다.

특히 한국조선해양은 전날인 12일에도 전날(12일)에도 총 2270억원 규모의 선박 3척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수주한 선박은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소재 선사와 8만 6000㎥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 4만 ㎥급 중형 LPG운반선 1척이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현재까지 73척, 58억불을 수주했다. 이는 연간목표 149억불의 39% 달성한 것이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더퍼블릭 / 임준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준 기자
임준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