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국정감사] LH ‘역대 최대 폭’ 쇄신인사, 알고보니 인사 돌려막기?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18:50:28

 

[더퍼블릭=홍찬영 기자]‘역대 최대 폭의 쇄신인사’로 포장했던 LH의 상위직 인사가 사실상 돌려막기에 지나지 않았다는 지적이 일었다.


25일 강준현 의원(민주당, 국토위, 세종시을)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인사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26일에 교체된 상임이사 4명 중 2명은 잔여임기가 단 9일이었다.

나머지 2명도 잔여임기가 각 6개월 20여일, 8개월 20여일에 불과해 쇄신인사라 칭하기 민망한 수준이었다.

당시 LH는 “LH, 상임이사 등 상위직 쇄신인사 단행”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며, 역대 최대 폭 상위직 수시 인사를 단행했다고 홍보했다.

또한 투기사건이 불거진 지역본부의 전·현직 본부장급에서 관리책임을 진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경기지역본부 12명, 전북지역본부 9명, 인천지역본부 4명, 서울·강원·광주전남지역본부 각 3명, 부산울산·경남지역본부 각 1명이 투기사건으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지만 이와 관련해 물러나거나 퇴직한 전·현직 본부장은 전무한 것이다.

심지어 투기사건이 벌어진 지역본부의 본부장을 역임하고도 오히려 임원이 된 사례도 있다.

지난 1일 경영혁신본부장으로 발령난 A상임이사는 투기사건으로 3명이 경찰조사를 받는 경기지역본부와 광주전남지역본부의 본부장을 거치고도 오히려 승진했다.

주거복지본부장 B씨와 도시재생본부장 C씨도 각각 투기사건이 발생한 경남지역본부와 부산울산지역본부의 본부장을 거치고도 문제없이 중앙 본부의 요직을 꿰찼다.

강 의원은 “쇄신인사라고 대대적으로 홍보했지만 실제로는 관리책임을 지고 물러난 사람은 없고, 투기사건이 발생한 지역본부의 본부장이 상임이사로 승진하는 등 LH의 인사 돌려막기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조직형태를 아무리 바꾸어도 사람이 바뀌지 않는다면, 상한 음식을 그릇만 바꿔 내놓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더퍼블릭 /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홍찬영 기자
chanyeong8411@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홍찬영 기자 입니다. 건설·정유·화학업계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