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美 금리인상 ‘속도’에도 韓銀, 내년 글로벌 경기 ‘회복’ 전망

국제경제 / 김미희 기자 / 2021-12-06 15:25:14
  • 카카오톡 보내기

[더퍼블릭=김미희 기자]최근 오미크론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내년 세계 경기 전망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한국은행이 내년에는 글로벌 경제가 점차 회복세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5일 한국은행은 ‘향후 글로벌경기를 좌우할 주요 리스크요인 점검’에서 현재 △오미크론 등 감염병 상황 △글로벌 공급병목 현상 △중국경제 흐름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등의 주요 리스크 요인에 대해 점검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내년에는 코로나19 회복 국면에 대한 기대가 커진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경기회복에 대한 우려가 커졌으나 긴 흐름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감염병 확산세가 점차 완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치명률 등이 불확실하고 이로 인해 불확실성이 커지긴 했지만 세계경제는 치료제 보급과 백신접종률 상승 등으로 인해 추세적으로 회복흐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북반구의 겨울철을 맞아 일부 국가에서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다수의 국가가 방역을 강화할 경우 글로벌 경기 회복이 제약될 가능성은 있다고 내다봤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공급병목 현상이 지속됐는데 이 또한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높은 수준의 국제원자재가격은 수요는 높아진 반면 공급이 이를 미치지 못했는데 공급제약이 완화될 것으로 파악했다.

아울러 차량용 반도체 생산 등이 차질된 것과 관련 최근 아세안 국가 등의 반영조치 강화로차량용 반도체 수급불균형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파악했으며 글로벌 물류 차질 문제도 완화될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 듀크대와 리치몬드·아틀란타 지역 연준이 올해 3분기 CFO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물류차질 해소 예상 시점은 내년 상반기 35%, 하반기 이후 49%로 나타난 바 있다.

또 최근 미국의 소비자물가가 높은 오름세를 보이는 가운데 미 연준은 통화정책 정상화가 당초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연임에 성공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매파적 관점으로 돌아섰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 정상화 과정 자체는 완만하게 진행될 수도 있다는 평가 또한 나오고 있다.

이번달 개최될 FOMC 회의를 통해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당초 예상보다 빨라지겠지만, 금리인상을 포함한 정상화 과정 자체는 완만한 속도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미희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