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 ESG위원회 신설…경영 투명 강화

김미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7 09:30:09

[더퍼블릭=김미희 기자]한화에너지가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를 설치, 경영 투명성 강화에 나선다.

한화에너지는 14일 첫 ESG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운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화에너지 ESG위원회는 ESG 경영 관련 최고 심의기구로 환경, 안전, 사회적 책임(공정·복지), 고객 및 주주가치, 지배구조 등 ESG 분야의 기본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고 중장기 목표 등을 심의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사외이사로만 구성된 ESG위원회는 투명성 강화를 목표로 △탄소절감 등 친환경 정책 △성평등 보장 등 근로환경 개선 정책 △공정경쟁·공정거래를 위한 정책 등에 대한 독립적 심의·검토 권한을 갖는다.

ESG위원으로는 김경수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 공정거래전문가인 이황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선임됐으며, 한화에너지는 글로벌 수준의 ESG 경영전략과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한다는 목표다.

앞서 한화에너지는 지난해 사외이사제도를 도입하고, 내부거래위원회를 신설한 바 있다.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미희 기자
thepublic3151@thepublic.kr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