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의원, 지난 22일 친환경 유통물류 가이드라인 발표...정부 차원의 지침 마련으로 이어져야

이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3 14:47:17
·환경부, ‘친환경 포장재 지원방안 확대’, 국토부, ‘탄소절감, 친환경 포장·입고 등 정부차원 노력 강화’

·노웅래 의원, ‘저탄소시대 대비를 위한 첫걸음을 내딛은 셈’

▲ 지난 22일, 노웅래 의원(민주연구원장)은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친환경 유통물류를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 했다.

(사진=의원실 제공)

 

[더퍼블릭 = 이정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국회 환경노동위·민주연구원장·서울 마포 갑)은 지난 2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친환경 유통물류를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유통물류 업계가 자발적으로 만든 친환경 실천방안의 내용이 담긴 ‘친환경 유통물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언택트 소비의 확대로 이커머스 및 유통물류 산업이 급성장함에 따라 택배 물동량이 급증하고 있다. 한국통합물류협회 자료에 따르면 2020년 택배 물량은 33억 7천만개로 2019년 27억 9천만개에 비해 20.9%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동량 증가율은 2018년 9.6%, 2019년 9.7%, 2020년 20.9%로 해마다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택배 물량 증가는 쓰레기 폭증으로 이어지고 있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배출된 종이 폐기물은 전년 대비 24.8%가 늘었으며, 플라스틱도 같은 기간 18.9%가 늘어났다. 환경부는 2019년 시범적으로 3개 회사와 유통 포장재 감량 협약을 맺고, 종이 완충제, 테이프 없는 박스, 물이 든 아이스팩 등을 도입하여 에어캡 3만 6,845㎡, 테이프 4만 9,225㎡의 사용량을 절감했다. 이는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 9.4개 규모에 달하는 수치이다.

포장재를 포함한 친환경 운영 관련 정부 차원의 대안이나 명확한 기준이 제시되지 않고 있어 유통물류 업계 내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별로 제각각 포장재, 완충재, 냉매제 등이 사용되고 있어 재활용이 아닌 일반 쓰레기로 처리되고 있다.

이날 정책간담회에서는 CJ대한통운의 탄소 ZERO 솔루션, 순환물류시스템, 한진의 날개박스, 자원순환플랫폼, 롯데글로벌로지스의 친환경 전기화물차, 쿠팡의 개별포장시스템, 반영구 회수용 보냉백, 자원순환플랫폼 등 유통물류 기업들의 구체적인 친환경 운영 사례가 소개되었다. 이후 유통물류 업계가 나서서 스스로 만든 친환경 유통물류 가이드라인이 발표되었다.

가이드라인 발표 직후 진행된 토론에서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 김고응 과장은 “친환경 유통물류 가이드라인의 유통물류업계 현장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제안하며, 다회용 택배상자·종이완충재 등 친환경 포장재 확대를 위한 정책적 지원방안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토론에 참석한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과 김배성 과장은 가이드라인 내 분야별 실천사례를 실용적으로 세분화하고 정부의 녹색물류 정책의 제도화를 강조하며 “친환경 배송환경 구축뿐 아니라 탄소절감, 포장, 입고 등 유통물류 전 분야에서 친환경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유통물류 업계를 대표해 롯데글로벌로지스는 ‘ESG경영전환을 위한 친환경 물류센터 인프라 확대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고, 쿠팡은 ‘친환경 시설 확대를 위한 충전인프라 부족 및 보조금 제한 등을 어려움’을 설명하며 ‘정부 차원의 친환경 인프라 지원 확대’를 건의했다.

이날 토론회를 주관한 노웅래 의원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생활패턴이 장기화되면서 폭증한 유통물류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은 우리에게 새로운 과제를 던져주고 있다”며, “유통물류 업계가 스스로 실천방안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가이드라인 도입 취지를 높이 평가했다.

이어 노웅래 의원은 “친환경 유통물류 가이드라인은 기업과 소비자가 함께 저탄소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첫걸음에 해당한다”며,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바탕으로 정부 차원의 구체적인 지침이나 실행방안이 빠른 시일 내에 마련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토론회 주최 소회를 밝혔다.

[ⓒ 더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
이정우 기자
foxljw@korea.com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노웅래 민주연구원장, 지난 25일 LG경제연구원과 청책(聽策) 간담회... R&D와 고급인력 육성과 생태계 및 인프라 구축 노력
노웅래 의원, “가상자산거래소, Big4는 남겨야 시장 안정화”...업비트 점유율 90%에 육박, 사실상 독점
유통업계, ‘캠핑특수’ 앞두고 신제품 연일 출시
노웅래 의원, “가상자산 과세 유예, 기재부 허락 받을 사항 아니야...정기 국회 통과 추진할 것”
[2021년 국정감사] 노웅래 의원, 가입 의무화한 환경책임보험...최근 4년간 환경책임보험 지급률은 36.4%
[2021년 국정감사] 노웅래 의원, “환경부 정보보안 총괄책임자가 정보를 유출해..."
소매유통업 4분기 경기전망지수 하향 곡선....두 분기 만에 100 이하
[2021년 국정감사] 대형유통업체, 친환경 농산물 평균 74.3% 유통마진 챙겨
[2021년 국정감사] 노웅래 의원, “특별근로감독을 받은 기업 10곳 중 4곳이 또 다시 중대재해가 되풀이...”
유통업계,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시험 확대…‘메타버스·AI’ 로 면접
삼성물산–중소기업유통센터, ‘동반성장몰’도입… 우수 중소기업 제품 판로 확대
[2021년 국정감사] 노웅래 의원, 대기업 프렌차이즈 “맥도날드, 홈플러스, CU편의점, 베스킨라빈스” 등 주휴수당 ‘편법’ 갑질
관광·유통·여행업계, 백신접종완료 고객 대상 프로모션 진행
증평군, 증평사랑으뜸상품권 부정유통 행위 일제 단속
[2021년 국정감사] 포스코, 인체 유해 독가스 유출 방치 논란…노웅래 의원 “철저한 진상 조사 필요”
해외보다 4배 비싼 국내 ‘전자담배’…KT&G "유통채널 차이 때문“
한국소비자원 9월 머지포인트 상담 7000여 건...유통 질서 혼란 야기
[2021년 국정감사] 노웅래 의원, “고용노동부, 네이버에 22년간 근로감독 단 2번”....허술한 근로감독 제도
‘할로윈’부터 ‘애국마케팅’까지…유통업계, ‘10월 특수’ 겨냥 각종 이벤트 실시
노웅래 의원, 3일 ‘가상자산 과세 현안점검 및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효성, 마포구 저소득층 지원하고자 3000만원 지원금을 전달
호반그룹-대아청과-강원도, ‘고랭지채소 유통선진화 및 상생발전 업무협약’ 체결
'민간보험사 배만 불리던 환경책임보험, 전면 개정된다'
노웅래 의원, 22일 ‘친환경 유통물류를 위한 정책간담회’ 개최
노웅래 의원, 지난 22일 친환경 유통물류 가이드라인 발표...정부 차원의 지침 마련으로 이어져야
서울시 '요소수 매점매석' 불법 유통판매업체 4곳 고발
노웅래 의원, “앞으로는 투자자 보호 외치면서 뒤통수 치는 업비트.... 가상자산 시장 관리 감독 절실”
유통업계, 컨셰프 레시피 통해…‘소비자 참여형 제품출시’
글로벌 OTT 플랫폼, 방송통신발전기금 납부 등 상생 방안 필요해
금융위·금감원 잇따른 가상자산 거래소行.... 노웅래 “고양이한테 생선 맡기나”
유통업계, 디지털유통 생태계 위한 ‘상생발전플랫폼’ 만든다
노웅래 의원, 29일 청년정치 활성화를 위한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 카카오톡 보내기